::::: 지선이^^*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서울대 합격자 생활수기 2007-01-31 08:53:49
작성자 : jisunkim   조회 1,597, 추천 470


== 10년 전 서울대학교 합격자 생활수기 ==

실밥이 뜯어진 운동화, 지퍼가 고장 난
검은 가방 그리고 색 바랜 옷.....
내가 가진 것 중에 헤지고 낡아도 창피하지
않은 것은 오직 책과 영어사전 뿐이다.

집안 형편이 너무 어려워 학원수강료를
내지 못했던 나는 칠판을 지우고 물걸레질을
하는 등의 허드렛일을 하며 강의를 들었다.

수업이 끝나면 지우개를 들고 이 교실 저 교실
바쁘게 옮겨 다녀야 했고,
수업이 시작되면 머리에 하얗게 분필 가루를
뒤집어 쓴 채 맨 앞자리에 앉아 열심히 공부했다.

엄마를 닮아 숫기가 없는 나는 오른쪽 다리를
심하게 절고 있는 소아마비다.
하지만 난 결코 움츠리지 않았다.
오히려 내 가슴속에선 앞날에 대한 희망이
고등어 등짝처럼 싱싱하게 살아 움직였다.

짧은 오른쪽 다리 때문에 뒤뚱뒤뚱 걸어 다니며,
가을에 입던 홑 잠바를 한겨울에까지 입어야
하는 가난 속에서도 나는 이를 악물고 손에서
책을 놓지 않았다.

그러던 추운 어느 겨울날,
책 살 돈이 필요했던 나는 엄마가 생선을 팔고
있는 시장에 찾아갔다. 그런데 몇 걸음 뒤에서
엄마의 모습을 바라보다가 차마 더 이상 엄마에게

다가가지 못하고 눈물을 참으며 그냥 돌아서야 했다.

엄마는 낡은 목도리를 머리까지 칭칭 감고,
질척이는 시장 바닥의 좌판에 돌아 앉아
김치 하나로 차가운 도시락을 먹고 계셨던 것이다.

그날 밤 나는 졸음을 깨려고 몇 번이고 머리를
책상에 부딪혀 가며 밤새워 공부했다.
가엾은 나의 엄마를 위해서...

내가 어릴 적에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엄마는 형과 나, 두 아들을 힘겹게 키우셨다.
형은 불행히도 나와 같은 장애인이다.
중증 뇌성마비인 형은 심한 언어장애 때문에
말 한마디를 하려면 얼굴 전체가 뒤틀려
무서운 느낌마저 들 정도이다.

그러나 형은 엄마가 잘 아는 과일 도매상에서
리어카로 과일 상자를 나르며 집안 살림을 도왔다.
그런 형을 생각하며 나는 더욱 이를 악물고 공부했다.
시간이 흘러 그토록 바라던 서울대에 합격하던 날,
나는 합격 통지서를 들고 제일 먼저 엄마가 계신
시장으로 달려갔다.

그 날도 엄마는 좌판을 등지고 앉아 꾸역꾸역
찬밥을 드시고 있었다. 그때 나는 엄마에게 다가가

등 뒤에서 엄마의 지친 어깨를 힘껏 안아
드렸다.
'엄마...엄마..., 나 합격했어.....'
나는 눈물 때문에 더 이상 엄마 얼굴을 볼 수 없었다.
엄마도 드시던 밥을 채 삼키지 못하고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며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시장 골목에서

한참동안 나를 꼬~옥 안아 주셨다.

그날 엄마는 찾아오는 단골손님들에게 함지박 가득 담겨있는

생선들을 돈도 받지 않고 모두 내주셨다.
그리고 형은 자신이 끌고 다니는 리어카에 나를 태운 뒤.
입고 있던 잠바를 벗어 내게 입혀 주고는
알아들을 수도 없는 말로 나를 자랑하며 시장을
몇 바퀴나 돌았다.

그때 나는 시퍼렇게 얼어있던 형의 얼굴에서
기쁨의 눈물이 흘러내리는 것을 보았다.

'어둠은 내릴 것이다. 그러나 나는 그 어둠에서
다시 밝아질 것이다. 이제 내게 남은 건 굽이굽이 고개 넘어 풀꽃과 함께 누워계신
내 아버지를 용서하고,
지루한 어둠 속에서도 꽃등처럼 환히 나를 깨어 준 엄마와 형에게 사랑을 되갚는 일이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9   선택은 당신의 것    jisunkim 2007/03/03 497 1772
38   웃으면 복이와요    jisunkim 2007/03/03 478 1532
37   자신과 연애하듯 삶을 살아라    jisunkim 2007/02/28 471 1677
36   고향의 봄    jisunkim 2007/02/27 527 1860
35   봄이 오는소리    jisunkim 2007/02/25 500 1775
34   너무 완벽하면 친구가 없다    jisunkim 2007/02/22 470 1657
33   좁은문 넓은마음  [1]  jisunkim 2007/02/20 473 1854
32   고향 잘다녀오셨습니까    jisunkim 2007/02/20 473 1663
31   인생의 목적은    jisunkim 2007/02/17 507 1686
30   남자가 저녁을 굶는이유    jisunkim 2007/02/15 422 1518
29   살안찌게 식사하는 19가지방법    jisunkim 2007/02/11 361 1181
28   편안한 잠자리를 위한 다섯가지상식  [1]  jisunkim 2007/02/11 406 1266
27   가장부자인사람    jisunkim 2007/02/08 485 1677
26   연금많이 받는 비법    jisunkim 2007/02/07 431 1483
25   자기자신을 이기는자가 진정한 승리자다  [151]  jisunkim 2007/01/31 354 1484
  서울대 합격자 생활수기    jisunkim 2007/01/31 470 1597
23   마음에 바르는 약  [1]  jisunkim 2007/01/23 484 1698
22   아름다운 사랑  [220]  jisunkim 2007/01/22 333 1428
21   하루의 시작은 아침에 있습니다    jisunkim 2007/01/18 495 1851
20   협동은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꾼다.    jisunkim 2007/01/13 451 1690

  
123456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VoZzang.net

      Copyright(C) 2005 www.kimjisun.com All right reserved   Made by  kim  ji s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