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선이^^*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매력적인 사람 2007-03-21 12:24:35
작성자 : 길가다가   조회 1,387, 추천 436


          ♡* 매력적인 사람 *♡ 인생을 두려워하지 않지만, 늘 넓고 길게 바라보면서 생각을 높여가는 사람 실패할 때도 있지만, 실패의 이유를 알기 때문에 새로운 희망을 품는 사람 간혹은 게을러지지만, 일할 때는 불꽃같은 열정으로 창조의 꽃을 피우는 사람 많은 사람들이 알아주기를 바라지만, 한 사람에게 깊이 안길 수 있는 사람 가끔은 흔들리지만, 일단 결심하면 자신이 갈 길을 주저 없이 가는 사람 [정용철의 [희망편지]중에서]
          나즈막한 시골 지붕마다 뽀얀서리가 상큼함을 더해줍니다 매화 목련화가 앞다퉈 고운자태를 자랑하고 뒤질새라 길가의 소박한 냉이꽃이 이쁘네요 길섶 탱자나무에 참새의 지저귐도 활기찬 하루를 시작하는데 손색이 없어보입니다 봄이란 계절의 매력을 누리기에 충분한 아침시간 문득 사람사는 일에도 매력있는 사람을 상상합니다 숙녀시절에 그려본 매력적인 사람이라면 우선 외모가 훤칠하고 검은 눈동자 미소짖는 얼굴 하이얀치아 .. 나를 대해주는 매너 그것이 가장 이상형이고 매력인 사람인줄 알았습니다 나이들면서 매력적인 사람의 기준이 달라졌네요 뭐 궂이 어떤사람이 매력적일지 생각해본적은 없지만 좋은글속에 대부분 들어있네요 우선 자기일에 최선인 사람이면 좋겠구요 실패를 경험하며 살아온 중년의 길목인지라 경험의 바탕위에 또다른 실패를 반복하는 건 아니길 바라며 바쁘다는 핑계로 자질구례한 변명은 없었으면 좋겠지요? 여러 인연을 품고 살지만 진정 한사람에게 정을 쏟는 사람이 매력입니다 중년에서 보아지는 매력있는 사람은 외모가 아닙니다 따스한 마음 하나이면 되는거 아시지요? 거기에 위에 나열한 나름대로 매력적인 상을 추가로 그려보았습니다 남자가 보는 매력있는 사람은 어떤것일지 지금의 우리세대 가장의 무게도 있겠지만 저마다 삶에 있어 최선을 다하며 사는 사람들입니다 사리분별 확실하고 불의를 못보는 사람냄새 짙은 사람이 좋겠습니다 이왕이면 고단한 삶의 시름들을 깊이 알수있으면 더 좋겠지요 ♬When Will I See You Again / The Three Degrees ♬


Palamandx 2011-11-26 19:35:14
시알리스 ( tadalafil ) 타블렛 , 일라이 릴리와 주식 , 신규 또는 수정된 표시
tadalafil 의 알약
시알리스 ( tadalafil ) 타블렛 , 릴리 ICOS , 라벨링 일 금요일 수정
시알리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59   사람의 인연이란  [77]  jisunkim 2007/04/13 344 1463
58   나에게 주어진 날들을 위하여    jisunkim 2007/04/12 412 1433
57   행복의 항아리    jisunkim 2007/04/10 517 1888
56   인생을 배우는 마음  [189]  jisunkim 2007/04/07 258 6154
55   병 문안 갈때 이런 선물은 피해라    jisunkim 2007/04/05 413 1406
54   누구에게든 마지막 말은 하지마라    jisunkim 2007/04/05 435 1515
53   봄향기  [1]  jisunkim 2007/04/02 462 1680
52   1009번이나 거절당한 사나이  [1]  jisunkim 2007/03/30 492 1668
51   집병고치는 손가락지압법    jisunkim 2007/03/29 438 1510
50   봄과 같은사람    jisunkim 2007/03/26 513 1812
49   웃음    jisunkim 2007/03/23 466 1692
  매력적인 사람  [1]  길가다가 2007/03/21 436 1387
47   웃으면 복이와요    jisunkim 2007/03/19 445 1592
46   봄의길목  [5]  jisunkim 2007/03/14 428 1588
45   마음을 갈고 닦는 '여섯 가지 정진    jisunkim 2007/03/12 458 1593
44   소나무의 가르침  [70]  jisunkim 2007/03/09 448 1989
43   함께할 시간도 짧다  [1]  jisunkim 2007/03/07 442 1510
42   상대방에게 나를 맞추어라  [1]  jisunkim 2007/03/06 437 1582
41   너하나만 나하나만    jisunkim 2007/03/05 517 1862
40   3월의 편지    jisunkim 2007/03/05 432 1688

  
123456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VoZzang.net

      Copyright(C) 2005 www.kimjisun.com All right reserved   Made by  kim  ji sun